아산시, 환경부 ‘생물다양성분야 유공 환경부장관 표창’ 수상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표창 수상 후 기념촬영.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지난 22일 국립생물자원관 생생채움 대강당에서 환경부에서 주최한 ‘2024년도 생물다양성의 날(철새의 날) 기념행사에서 생물다양성 분야 유공 환경부장관 표창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산시는 2022년부터 금강유역환경청, 삼성디스플레이, 지역주민 등과 협약을 통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급 물장군 복원사업을 했으며, 송악면 일원에 반딧불이 서식지 조성 및 관리 등을 통해 지역별 맞춤형 생물다양성 증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생태 탐조단, 생생환경 체험교실 등 시민참여 생태계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 환경부 우수 환경교육프로그램으로 4개 과정이 선정되는 등 다양한 맞춤형 환경생태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 개발사업으로 인한 생태축 단절 및 지역 야생생물 서식지가 훼손되고 있어 작년 ‘2024년 환경부 생태계보전부담금 반환사업에 공모해 국비 46000만 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으로 아산시 선장면 군덕리 773-2번지 일원에 선장포 철새서식지 복원과 생물다양성 증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아산시는 염치읍 석정리 536-6번지 일원(95000) 곡교천 주변에 ‘2025년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에 공모해 1차 서류평가를 거쳐 지난 162차 현장평가를 마친 바 있다.

 

박 시장은 지난 8일 야생생물 급 물장군 방사 행사 때 󰡒멸종위기종 복원과 생물다양성 증진의 중요성은 익히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들물빛도시 내 맹꽁이 서식지 조성, 신정호 꼬리명주나비 복원, 송악 반딧불이 보호 활동, 선장포 철새서식지 복원과 생물다양성 증진사업, 곡교천 생태축 복원사업 등 여러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생물다양성 증진의 의지를 피력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5/23 [13:39]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밤에도 잘 보여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