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대한민국 도시브랜드 평판서 4위… ‘역대 최고 순위’
시 “서울, 부산, 대전 이어 4위 아산… 39만 중소도시의 기적”
“지방소멸시대에 오히려 수도권과 대등한 중부권 중심도시로 도약” 자평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아산시 청사 전경.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5월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대한민국 도시브랜드 평판 순위에서 전국 4위를 차지하면서 이례적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국 4위는 해당 조사에서 아산시가 기록한 역대 최고 순위이자, 별시와 광역시를 제외한 기초단위 시()로는 전국 1위 성적이다.

 

24일 시에 따르면 이번 순위는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2024424일부터 2024524일까지 대한민국 도시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해 참여지수·미디어지수·소통지수·커뮤니티지수 등 분야별 지수를 합산해 도출한 것이다. 1~3위는 광역도시인 서울·부산·대전시가 차지했다.

 

아산시는 인구 200만 이상 광역시는 물론, 100만 이상 수도권 도시들을 제치고 기록한 탑5 순위권 내 안착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불과 2년 전만 해도 40위권에 머물던 아산시는 20234, 8위로 급상승하며 처음 10위권에 진입했고, 올해 17위로 자체 기록을 다시 경신하면서 이번 달에는 4위까지 진입했다.

 

  © 아산톱뉴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아산시는 대외적으로 기회요인이 잇따른 가운데, 민선 8기 들어 아트밸리 아산이라는 새로운 도시브랜딩을 통해 문화·예술에 집중한 시책들이 시너지효과를 유발한 것으로 분석했다.

 

도시 인프라 면에서는 김태흠 충남지사의 핵심공약인 베이밸리 메가시티프로젝트의 중심도시 부상, 수도권 제외 유일 신도시급 개발인 탕정2지구 도시개발사업의 본격적인 가시화와 함께 GTX-C 노선 연결 등의 낭보들도 상승세를 지속하는 동력으로 시는 보고 있다.

 

여기에 민선8아트밸리 아산으로 대표되는 도시브랜드 제고와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집중 투자가 기폭제가 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4월 관람객 50만 명이 몰리며 흥행몰이를 했던 아산시 대표 축제 63회 성웅 이순신축제의 성공 개최가 5월 도시브랜드 상승 견인에 한 축을 담당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박경귀 시장은 광역 단위 도시, 기초 단위 도시를 구분하지 않고 진행한 조사에서 아산시가 4위를 차지했다는 것은 도시브랜드 파워를 인정받았다는 것으로 의미가 있다민선 8기 들어 문화·예술·관광, 산업·경제, 교육·복지 등 여러 분야에서 쌓아온 도시브랜드 이미지 제고 정책들의 성과가 속속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매력적인 도시브랜드로 함께 가꾸고 있는 39만 아산시민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시민들의 자부심이 되는 방문하고 싶은 1등 도시, 살고 싶은 1등 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시정 전분야에 걸쳐 최고의 행정을 꾸려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5/25 [23:37]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밤에도 잘 보여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